예수 그리스도를 알기 그리고 그분을 알리기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우리 형제들에게 그리스도께 인도하는 고귀한 사명을 받았습니다. (출처 : Itinerarios de vida cristiana, Javier Echevarría, Planeta, 2001, 2장)

자료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그리스도께서 성부께로부터 하늘나라의 복음을 선포하도록 보내심을 받으셨듯이 우리 자신도 우리의 삶과 행위를 통해서 하늘나라의 복음을 전하도록 그리스도께로부터 파견 받았다는 것을 깨달아야 할 것입니다.

“때가 이르러 하늘나라가 가까이 왔다. 너희는 회개하고 복음을 믿으라.” 이 말씀으로 그리스도께서는 당신의 공생활을 시작하셨습니다. 그리스도와 함께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의 말과 행위로, 그리고 세례의 은총을 통해서 우리는 우리 주위에 있는 이들에게 이러한 말씀을 되풀이 할 수 있습니다: 복음을 믿으십시오! 편안하게 그리스도께 여러분의 마음을 여십시오. 구세주를 믿으십시오! 

그리스도는 당신을 따르는 이들에게 당신의 메시지를 이 세상에 전하라고 하십니다. 그리고 그분은 당신의 가르침이 언제나 시의 적절하고 또 언제나 새로운 것이라는 인식에서 비롯되는 용기와 낙관적 태도를 가지고 우리도 그렇게 하라고 하십니다. 그분은 언제 어떤 상황에서도 사람들에게 활력을 불어넣어 줄 힘이 있는, 항상 새로워지는 사랑으로 우리가 복음을 전하기를 바라십니다.

La gran variedad de los cristianos llamados a santificarse en medio del mundo, han de dar a conocer al Maestro desempe?ndo bien 뾠on perfecci? humana y con esp?itu cristiano?el trabajo y las dem? obligaciones que a cada uno le correspondan.

호세 마리아 성인이 어느 글 속에서 던진 다음의 질문은 영원토록 가치 있는 것입니다: “우리는 우리 주위에 그리스도적인 생명을 퍼트리고 있는가? 이러한 질문을 날마다 성찰해보십시오.” 우리 각자가 이 단순하지만 도전적인 질문을 숙고하면서 생활한다면, 우리에게는 우리 각자가 그리스도인으로서의 소명에 과연 얼마나 잘 응답하면서 생활하고 있는지 알아보는 지표가 될 것입니다. 우리는 필요한 용기를 보여주어야 할지 아니면 그냥 예수 그리스도에 적대적인 환경에 굴복당하고 말 것인지 알게 될 것입니다. 

이러한 질문에 성실하게 대면함으로써 우리는 특히 문화적인 변화의 시기에 우리 주위로부터 오는 압력에 굴복하고 우리 내면의 생활과 우리의 사회적 직업적 실존을 분리시키는, 항존하는 위험성을 극복하는데 도움을 얻게 될 것입니다. 혹시 이러한 위험스러운 상황에 빠지게 된다면 이는 우리가 진리를 “정치적으로는 올바르다고” 하는 그리고 다른 이들에게 부담을 줄 수는 없다는 식의 합리화로 대체함으로써 진리에 충실한 삶을 살지 못했다는 명백한 징표가 될 것입니다. 

굳건한 믿음을 지니고, 확실한 희망 속에서, 진정한 사랑의 힘으로 그리스도인들은 오늘날 이 세상으로부터 제기되는 도전에 응할 필요가 있습니다. 날마다 우리는 무엇보다도 그리스도를 더욱 잘 알게 되도록 노력하여, 그 결과로 그분을 영원한 생명의 말씀, 다시 말해서 하느님 아버지의 무한하신 사랑의 메시지를 담고 있는 유일무이한 메시지를 선포하고 살아오신 유일한 구세주로 세상에 알려지시도록 노력해야만 할 것입니다.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우리의 이웃들에게 그리스도를 소개를 고귀한 소명을 부여받았습니다. 어떤 이들은 설교를 통해서, 또 어떤 이들은 봉헌 생활을 통한 증거로서 이러한 사명을 수행하도록 불림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 세상 한 가운데서 성덕을 추구하도록 부르심을 받았습니다. 그들은 인간적으로 최선을 다하고 그리스도인으로서의 의식을 가지고 자신의 일과 개인적인 의무들을 수행함으로써 그리스도를 드러내는 것입니다. “우리 주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에 못 박히시어 그 십자가 위에서 세상을 구원하셨으며 그리하여 하느님과 인간 사이의 평화를 회복시켜 주셨습니다”라고 호세마리아 성인은 말씀하신 바 있습니다. 예수님은 우리 모두에게 다음과 같이 일깨워주고 계십니다: ‘내가 이 세상을 떠나 높이 들리게 될 때에는 모든 사람을 이끌어 나에게 오게 할 것이다’ (요한 12:32). 이 말씀은 말하자면 ‘너희가 중요해 보이거나, 별로 중요한 것 같지 않는 것들 속에서 매 순간 의무를 다함으로써 나를 세상의 모든 활동의 중심에 둔다면, 나는 모든 것을 나 자신에게로 이끌어 들이겠다. 그리하면 너희 가운데 나의 왕국이 실재적으로 존재하게 될 것이다’라고 하시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