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프스 데이 Q & A

마이클 바랫은 오프스 데이 소속 사제입니다. 오프스 데이로 흔히 질의해 오는 내용을 해답합니다. 본 자료의 음은 영어이며 아래 부분에 보이는 음성 번역 일부는 작업 중 이오니 양해를 구 합니다.

오프스 데이에 대한 비디오

1. 오프스 데이는 무엇인가 ? (3:52)

2. 가톨릭교회와 어떤 관계를 유지하는가 ? (4:15)

3. 호세마리아는 어떻게 오프스 데이라는 이름을 지었는가 ? (1:33)

4. 오프스 데이의 회원들은 어떻게 다른가 ? (4:03)

5. 어떻게 오프스 데이 회원이 될 수 있는가 ? (1:28)

6. 오프스 데이는 회원들에게 무엇을 제공하는가 ? (3:17)

7. 오프스 데이 회원들이 지키려고 하는 ‘규칙(Norms)’은 무엇인가 ? (1:35)

8. 왜 오프스 데이는 개인 기도를 강하게 권장하는가 ? (3:24)

9. 오프스 데이의 사도직 사명은 무엇인가 ? (2:28)

10. 오프스 데이에서 중요한 일은 무엇인가 ? (3:10)

11. 오프스 데이는 경제적 지원은 어떻게 받고 있는가 ? (0:54)

12. 오프스 데이에서 고해성사와 고행은 어떻게 실행되는가 ? (2:15)

***

본 자료는 영어 오디오로 돼있으며 자막 번역은 작업 중 이오니 양해를 구합니다. 

Transcription: 12 Q&A os Opus Dei with Father Michael Barrett

Question 1 질문 1 번 (3:52)

What is Opus Dei?  오프스 데이는 무엇인가?

Fr. M. Barrett 바랫 신부:

Opus Dei is a Catholic organization for lay people. It is worldwide and it was founded in 1928 by St. Josemaria Escriva de Balaguer who was a Diocesan priest in Madrid, Spain, at the time that he founded Opus Dei. Its purpose is to teach people how to seek holiness in their ordinary, every day activities of life, whatever they do, their professional work, their family life, their social activities. The words Opus Dei are Latin and they mean Work of God. Sometimes you'll hear people talk about "the Work" which is just shorthand for Work of God, and the idea of holiness is to be more united to God but not by doing anything particularly different from the other people around you, but finding God right in the place right where you are. And doing that is possible with some help, with some coaching, some training, and Opus Dei tries to provide that for people so that they can grow in holiness. They can develop a spiritual life, they can become prayerful, even in the midst of riding their elevators and answering telephones, and getting on and off buses and transportation, and in between phone calls at the office that they become people who really learn how to pray throughout the day.

  오프스 데이는 평신도를 위한 가톨릭교회의 단체입니다. 1928년 스페인     마드리드 교구의 사제였던 성 호세마리아 에스크바가 오프스 데이를 창설했습니다. 오프스 데이의 사명은 사람들에게 일상 생활 속에서, 그들이 매일 행하는 사회 활동이나 가정 생활 또는 직업 안에서 성성을 찾는 것을 가르치는 것입니다. 오프스 데이는 라틴어로 하느님의 사업입니다. 어떤 경우에는 약자로 ‘The Work’이라고도 부릅니다.

성성을 찾는 것은 다름이 아니라 지금 내가 살고 있는 바로 이곳에서 하느님을 발견하고 그분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는 것입니다. 우리 주위에 있는 그 어떤 사람과 별다른 행동을 하는 것이 아니지요. 성성을 이루는 것은 지도와 도움 그리고 수련으로 가능한 일이고 오프스 데이는 이런 것을 제공하여 사람들이 영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것입니다. 사람들은 영적 생활을 키워나가면서 승강기를 타거나 전화를 받을 때, 버스 타고 내릴 때, 사무실에서 통화 사이 사이에 기도를 하는 사람이 될 수 있으며 일상 생활 속에서 기도하는 것을 배웁니다. 

Fr. M. Barrett:

The current membership worldwide is 86,000 people, men and women of all walks of life, all ethnic backgrounds, it's just an amazing display of the power of the Holy Spirit within the church.

현재 전세계에 회원은 약 8만6천명이고 남성이나 여성인 회원들은 다양한 직업과 범인종적 배경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런 모든 것이 교회 내에 성령의 힘이 드러내는 매우 놀라운 현상입니다.

Fr. M. Barrett:

In the United States there are 3,000 members and in all cases most of these people are married, living in their own homes, carrying out their own lives, and doing the things that everybody else does that are, that pass unnoticed but they are living the spirit of Opus Del. Besides this group of people which is rather small in context of the overall church, there are thousands and thousands of people that have benefited by Opus Dei's spirituality, its activities, and those people are hard to keep track of there are so many. The place where I saw it most clearly was at the canonization of St. Josemaria in 2002 where there were 350, 400,000 people in attendance at St. Peter's Square, and perhaps ten percent of those people were members of Opus Dei, at the most, and the rest were people who had been touched by St. Josemaria Escriva's teachings, by the activities of the people who were the sons and daughters of St. Josemaria as members of Opus Dei, and had come to Rome to participate in this great moment of his canonization.

미국에는 약 3천명이 회원이 있고 거의 모두가 결혼을 한 회원으로 자기 집에서 각자 본인들의 생활을 하며 다른 사람들처럼 살아가고 있습니다. 눈에 띄진 않지만 오프스 데이 정신을 따라 살아가고 있지요. 전교회를 보았을 때 이는 극 소수 입니다. 수십만 명이 오프스 데이의 가르침이나 활동에 참여하여 도움을 받았다고 볼 수 있는데 그 수는 너무 많은 관계로 세기가 힘듭니다. 이것을 뒷받침하기 위해 2002년 성 호세마리아의 시성식을 봅시다. 시성식에 참석하기 위해 성 베드로 광장에 모였던 약 35-40만 명 중 약 10%만이 회원이었을 것입니다. 그 외에는 성 호세마리아의 가르침 또는 오프스 데이 회원으로서 성 호세마리아의 영적 딸들과 아들들로부터 받은 가르침에 대한 감사의 표시로 로마 시성식에 참가했을 겁니다.

Fr. M. Barrett:

Out of the 86,000 members around the world about half are men and about half are women, and that's the way it's been for most of the recent years. 

전세계 회원 8만6천명 가운데 반은 여성이고 반은 남성입니다. 최근 몇 년 전부터 이렇습니다.

Fr. M. Barrett:

The women in Opus Dei are doctors, lawyers, professional people, homemakers, there are people who are working in hospitality in our centers of Opus Dei, there's a great deal of work to be done in the area of hospitality and that's their professional field, a number of women doing that. The women in Opus Dei are just like any other women in the world. The only difference you could say is, again, this idea of a consciousness that whatever they do they're trying to do for the glory of God, they're trying to bring God into everything and to bring people closer to God through the things that they're doing which is a very important part of, even of their womanhood.

오프스 데이의 여성들은 의학박사, 변호사, 전문직 종사자, 가정주부, 또는 오프스 데이 센터에서 근무하는 여성들이 있습니다. 오프스 데이 여성들은 세계의 어떤 여성과 다르지 않습니다. 다시 말해서 다른 것이 있다면 그들이 하는 모든 것을 하느님 영광에 바치고 각자 하는 일을 통해 사람들을 하느님께 더욱 다가갈 수 있도록 돕는 것입니다.

Fr. M. Barrett: 

The women are governed the same way as the men which is to say that they govern their organization, their activities just like the men do. In both cases, the men and the women govern with the vicars of Opus Dei. That is to say, the priests who stand in the place of the prelate who really governs Opus Dei worldwide from Rome.

여성회원들은 남성회원들과 마찬가지로 여성들과의 활동과 단체를 직접 운영합니다.오프스 데이 세계활동을 총괄하는 로마의 고위성직자(prelate)를 대리하여 각 나라에서는 대리신부(vicar)가 남성들과 여성들을 따로따로 통치합니다.

Question 2  질문 2 번 (4:15)

How is Opus Dei related to the Catholic Church?

Fr. M. Barrett:

Opus Dei is part of the Catholic Church. The members of Dei are all ordinary Catholics, just like everyone else in the Catholic Church, and our teachings are what the Catholic Church teaches, no more, no less. We don't have anything special to add or to differ from what the church has taught traditionally for these two thousand years.

오프스 데이는 가톨릭교회의 한 부분입니다. 오프스 데이 회원들은 평신도로서 다른 그리스도인과 다르지 않습니다. 오프스 데이의 가르침은 가톨릭교회의 가르침과 다른 것이 하나도 없습니다. 교회의 전통적인 이천 년이 넘은 가르침에 특이한 추가나 다른 가르침이 없습니다.

Fr. M. Barrett:

It's a specifically designated organization that serves the universal church, so everywhere in the world, though the people remain in their own parishes and their own place. The organization is called a personal prelature. It's a canonical, a legal distinction that is made in the church... It's universal in scope and it allows people, wherever they are, to be able to be associated with this organization and receive the support and the benefits of the organization right where they are in their own parish, their own diocese, their own place of work.

오프스 데이는 보편교회를 공헌하는 단체이기 때문에 세계 어디에서도 공헌하지요. 하지만 회원들은 계속 각자의 본당과 동네에 머무릅니다. 오프스 데이는 <성직자치단>이며 이는 교회법적으로 구별되는 것 입니다. 범위가 보편적이기 때문에 사람들이 어디에 있더라도 각 본당, 교구, 직업 상태에서 오프스 데이 회원이 되거나 그로부터 영적 지원과 해택을 받을 수 있지요.

Fr. M. Barrett:

...the prelate is a man named Bishop Javier Echevarr?. He was designated prelate by Pope John Paul the II in 1994, he's originally from Spain, he was a very close associate of the founder of Opus Dei as well as the successor of the founder of Opus Dei. So he's the third man who is the head of Opus Dei in the history of the organization. He lives in Rome which is where the headquarters of Opus Dei are, and as Bishop his basic responsibility is to take care of his flock, the members of Opus Dei and to report to the Holy Father like all the other Bishops in the Catholic Church report to the Holy Father about what they're doing in their own, in their own place.

고위성직자인 단장의 이름은 하비에르 에체바리아 주교입니다. 1994년 교황 요한 바오로2세가 지명하셨지요. 그는 스페인 출생이고 오프스 데이의 후임자(델 뽀르티요 주교)와 오프스 데이 창설자와 매우 가까웠습니다. 따라서 그는 오프스 데이의 단체장으로 세 번째입니다. 오프스 데이의 본부가 있는 로마에 거주하고 있고 주교로서 신자들을(오프스 데이 회원들) 지도하고 다른 주교들처럼 교황님께 보고를 합니다. 

Fr. M. Barrett:

Opus Dei, like many, many things in the Catholic Church started out small, it was something that St. Josemaria Escriva saw in a prayer that he was experiencing in 1928... The organization at that point was something that was just local. It was in the Diocese of Madrid and not beyond that but he recognized that God wanted Opus Dei to reach all the corners of the earth, and he had to find a way to make that happen. The Archbishop of Madrid in those years was a good friend of his, and understood that this was something supernatural, this was something from God, and so he helped him. In 1947 Opus Dei received the approval of the Vatican to be an organization that could go beyond just the diocese and the country of Spain, but throughout the world. At that time it still wasn't clear how Opus Dei would fit into the Church because it was so new, it was so radical, the idea of lay people being right where they are, becoming saints and contemplatives was something that was just not foreseen in anybody's ideas. So he had to work his way toward finding a place that Opus Dei would fit in the structure of the Catholic Church, like a diocese fits in the structure of the Catholic Church, or the religious communities fit in the Catholic Church, he had to find a place for Opus Dell to fit in the Catholic Church. It took a number of years. Finally in 1982, which in fact was seven years after his death, Opus Dei was approved as a personal prelature by Pope 3ohn Paul II after he polled thousands of Bishops around the world where Opus Dei held activities up until that time in those dioceses. So in 1982 it became clearly a part of the hierarchical structure of the church.

  다른 가톨릭교회의 단체처럼 오프스 데이는 아주 작게 시작했습니다. 1928년 성 호세마리아는 기도 중 ‘보았다’고 합니다. 당시에는 마드리드의 교구 안에서 시작한 작은 단체였지요. 그러나 그는 하느님이 세계 곳곳에 퍼져나가는 것을 원하신다는 것을 깨닫고 그렇게 하려고 노력했습니다. 당시 마드리드의 주교님은 창설자의 좋은 친구였는데 이 일은 초자연적이라는 것이라고 확신하고 도왔습니다. 1947년에 교황청으로부터 허가를 받았는데 단순히 마드리드 교구와 스페인이 아닌 세계 어디에도 갈수 있는 단체로 인증을 받았습니다. 당시 평신도가 성성을 추구하고 묵상을 하는 것은 너무 새롭고 파격적인 것이어서 어떻게 성교회의 소속이 될지 아무도 예측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그는 다른 종교단체들이 성교회의 소속 돼있듯이 오프스 데이가 소속 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했습니다. 많은 세월이 흘렸습니다.

그가 사망한지 7년 후인 1982년 요한 바오로 2세 교황님은 오프스 데이가 활동을 하고 있는 교구 주교들을 소집하여 투표를 한 후 오프스 데이는 드디어 성직자치단으로 인증을 받았습니다. 따라서 1982년 명확하게 성교회의 법적, 교계적 체계가 됩니다. 

And members of Opus Dei are still members of their own parishes? 오프스 데이 회원이 되더라도 계속 각자 본당의 신자입니까?

Fr. M. Barrett:

They continue to be members of their own parishes, their own dioceses and they receive all the benefits and the support that every Catholic receives from his or her parish, but they receive the additional benefit of being guided in how to develop a spiritual life that's stronger and deeper, as well as how to understand their faith better and put it into practice through the activities of Opus Del. It's supplementary. It's like many organizations in the Catholic Church that are available for people that want to know more about something that's Catholic, they go out and they join an organization that has to do with that so that they can pursue that. Well, we're one more part of the Catholic Church in that regard. Another organization that helps people get to where they want to be in their spiritual life and in their outreach, their evangelization.

그렇습니다. 계속 각자 본당과 교구의 일원으로 다른 신자들이 누리는 지원과 도움을 받습니다. 그러나 보충으로 오프스 데이 모임 속에서 배운 것을 적용해 더욱 깊고 강한 영적 생활을 하고 신앙을 더욱 잘 이해하려고 합니다. 성교회의 다른 단체들이 더 알고 싶어하는 사람이 원하고 찾는 그 무엇을 제공하는 것이나, 본인이 추구하는 그 무언가를 찾아 특정한 단체에 가입하는 것 처럼 우리도 한 가톨릭 단체입니다. 한 가톨릭 단체로서 사람들이 원하는 영적생활, 봉사활동과 복음화 활동을 돕는 단체입니다.

Question 3    질문 3번 (1:33)

How did St. Josemaria name Opus Dei?성 호세마리아는 어떻게 오프스 데이라는 이름을 지었는가?

Fr. M. Barrett:

He recounts how he got the name, is that he was one day talking with his confessor, who was a man that he always spoke to about these things that were going on in his soul to make sure that they really were from God and not just his own imaginings. And one day when he was talking to the confessor, a priest, the man asked him, he said how's that work of God coming along that you're doing? And, you know, because it's the work of God in a very general sense, and he thought, gee, that's what it is because up until then he almost did not even want to put a name on it because it was something that was so grass roots and so much a part of the Catholic faith that it was, to name it, was almost to separate it from what it meant to be in the universal sense. But when the man said, now is that work of God going? He thought, I like that. Opus Dei, Operatsio Dei, the two ways of talking about work of God in Latin, and then he settled on Opus Dei, the Work of God.

성인은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상상이 아닌 실제로 하느님으로부터 받은 지시라는 확신을 얻기 위해 그는 항상 고해성사를 보는 신부님을 찾아가 당신의 마음을 털어놓았는데 어느 날 그 신부님이 질문 했답니다. “그 하느님의 사업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습니까?” 그 때까지만 해도 이름 짓는 것 자체가 마치 보편교회와 분리 되거나 다를 것 같은 느낌이 들어 이름 짓기를 두려워했던 그는 “옳다, 이것이지” 라고 생각한 것 입니다. Opus Dei, Operatio Dei (라틴어로 ‘하느님의 사업’이라는 뜻)로 결정했답니다.

Fr. M. Barrett:

His definition, the one that strikes me the most is he used to say, it's a grand catechesis. Catechesis is a word in the Catholic Church that means teaching; teaching the faith, teaching the meaning of the faith, and he used to see Opus Dei as a grand catechesis, that the members of Opus Dei would go out, and by their lives and by their words, teach the faith to the people around them without doing anything strange or special but just being who they are in the middle of the world. So it's a grand catechesis. He used to talk about it as being a mobilization of Christians moving into all of the corners of society.

제가 가장 놀랍게 생각하는 것은 성인이 설명할 때 오프스 데이를 ‘거대한 교리교육’ (Catechesis)이라는 말 한 것입니다. 성교회에서 교리교육은 하느님의 말씀을 가르치는 일, 신앙을 깊게 다지도록 돕는 일입니다. 세상 속에 있는 오프스 데이 회원들은 이상하거나 특별한 행동을 취하는 것이 아니라, 본인들의 말과 행동으로, 주위에 있는 사람들에게 신앙을 가르치는 것입니다. 그래서 거대한 교리교육 이라고 말씀하신 겁니다. 세상의 구석구석에 그리스도인의 대 동원 (大 動員)이라고 말했습니다.

Question 4 질문 4번 (4:03)

What are the different ways of being a member of Opus Dei?

Fr. M. Barrett: 

... the basic distinction of the members of Opus Dei is their availability, and that is some are celibate, and so they are fully available for the activities of Opus Dei, and most are married, so their first responsibility is to their own family and their own, their own lives. The members who remain celibate are called numeraries...

가장 기본적인 차이는 시간의 유용성입니다. 독신 회원들은 오프스 데이가 주관하는 활동에 완전히 몰두할 수 있습니다. 대다수인 기혼자들은 첫 책임인 가족부양과 본인들의 삶을 살아가는 겁니다. 독신 회원을 Numerary 회원이라고 합니다.

Associates are celibate members of Opus Dei, who unlike numeraries usually live outside of a center of Opus Dei. They are also as completely available as they can be to the activities to opus Dei though they may have obligations toward family that doesn't allow them to be entirely available as a numeraries but they are celibate members.

Associates도 독신 회원이지만 Numerary 회원처럼 센터에서 거주하지 않고 이들도 오프스 데이의 활동에 몰두할 수 있지만 본인들의 식구와 생활하고 있는 관계로 Numerary 회원만큼 시간 여유가 없을 수 있습니다.

The supernumeraries, actually in Opus Dei, epitomize what the spirit of Opus Dei is all about because they're out there in the middle of the world doing everything like every other Catholic is doing. The celibate members are completely in the middle of the world, yet they have made themselves more available to help the organization, to support the supernumeraries in their prayer life, in learning about the faith, learning the spirit of Opus Dei, learning about their Catholic faith. So those are the two basic distinctions.

Supernumerary 는 오프스 데이 가르침을 따르는 전형적인 존재입니다. 즉 세상 속에서 다른 그리스도인과 같은 생활을 하고 있지요. 독신 회원들도 세상 속에서 생활하지만 단체를 도울 수 있는 시간여유를 가지고 있어 Supernumerary 회원들을 도와 그들이 오프스 데이의 정신을 배우고 가톨릭 신앙을 깊게 다져갑니다. 이것이 두 회원의 특징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Fr. M. Barrett: 

Numerary assistants are women members of Opus Dei who are celibate, they are numeraries but they are dedicated primarily to the tasks of hospitality in taking care of the centers of Opus Dei and the other programs and activities where it's required to have people who are experts, who have been educated, received their degrees in hospitality, hotel management and they take care of all of that aspect of the development of the activities of Opus Dei.

Numerary Assistants는 오프스 데이의 여성 독신 회원입니다. 그들도 Numerary 회원이며 그녀들의 전문직은 오프스 데이 센터의 경영입니다. 오프스 데이가 진행하는 여러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필요한 전문지식, 호텔 경영 등 교육을 받은 사람들입니다. 

Fr. M. Barrett:

There are about 2,000 priests in Opus Dei. That is to say these are men who were ordained specifically for Opus Dei just like a priest is ordained for a particular diocese, priests are ordained for Opus Dei. In addition to the priests who are members of Opus Dei and who serve the other members of Opus Dei around the world, there are also diocesan priests who can discover that they have a vocation as well to pursue this way of life as a member of Opus Dei. Because they are priests they don't join as lay people do, but there is an organization called the Priestly Society of the Holy Cross, which is inseparably united to the prelature of Opus Dei, it's part of the organization but it's exclusively for priests, The members of that organization are the priests who are in the prelature of Opus Dei and other diocesan priests who join, remaining in their own dioceses, under their own Bishop, not changing anything of their situation within the church, but they come to Opus Dei, to the Priestly Society of the Holy Cross in order to receive the same benefits as the lay people.

오프스 데이에는 사제가 약 이천 명 있습니다. 교구를 위해 사제품을 받는 신부처럼 이 신부들은 오프스 데이를 위해 사제품을 받았습니다. 세계 각국에 있는 오프스 데이 회원들을 돕기 위해 사제가 된 이 신부들은 오프스 데이 회원입니다. 교구 사제도 오프스 데이 회원으로 생활하는 성소를 받을 수 있는데 사제인 관계로 평신도처럼 가입을 할 수 없기 때문에 ‘성 십자가 사제회’에 통해 가입 합니다. 이 회(會)는 성직자치단에서 떼어지지 못하며, 사제들만을 위한 조직입니다. 이 조직의 일원들은 모두 사제인데 성직자치단인 오프스 데이 회원이던가 교구 사제로서 본인들이 소속돼있는 교구와 교구장 에 속하며 변화는 것은 하나도 없지만 이 회(會)를 통해 오프스 데이가 제공하는 도움을 (평신도들이 받는 것처럼) 받습니다. 

Fr. M. Barrett:

A cooperator is a person who is not a member of Opus Dei, has not received a vocation to be in Opus Dei, but who is very interested in what Opus Dei is doing, and agrees to pray for the activities of Opus Dei, and to support them either financially or with their time, their work, somehow to help materially the activities. A person becomes a cooperator by asking if they can and they are appointed a cooperator and they agree then to undertake these responsibilities in return for that. Of course, the people in Opus Dei pray for the people who are cooperators and the church grants cooperators particular graces for the work that they're doing in collaborating with Opus Dei.

협력자는 오프스 데이 회원이 아닙니다. 아직 오프스 데이 회원으로 성소를 받지 않았지만 오프스 데이가 하는 일에 관심이 많고 오프스 데이 활동을 위해 기도를 약속하거나 경제적으로, 시간적으로, 일로 아니면 물질적으로 돕습니다. 협력자가 되려면 신청한 후 임명되는데 앞에 설명한 약속을 지켜야 합니다. 물론 오프스 데이 회원들은 협력자들을 위해 기도를 하고 교회는 오프스 데이를 돕는 협력자들을 위해 특별할 혜택을 줍니다.

Fr. Barrett:

Anybody can be a cooperator. You don't have to be Catholic, you don't have to even be Christian, you could be Jewish, you could be Muslim, you could be Buddhist, you could be atheist. Now, in the cases of people who don't believe in God, they're not going to pray for Opus Dei, obviously, which is one of the things a cooperator ordinarily does, but they are in spirit supporting Opus Del, as well as materially.

누구나 다 협력자가 될 수 있습니다. 가톨릭이거나 그리스도인이 아니어도 됩니다. 유태인, 이슬람교도, 불교도, 무(無)종교인도 협력자가 될 수 있지요. 물론 무(無)종교인라면 하느님을 믿지 않기 때문에 다른 협력자들처럼 오프스 데이를 위해 기도를 하지 않겠지만 마음과 물질적으로 오프스 데이를 지원할 수 있지요.

Question 5   질문 5번 (1:28)

How does one become a member of Opus Dei? 어떻게 오프스 데이 회원이 될 수 있는가?

Fr. M. Barrett:

... a person becomes a member of Opus Dei because they've been in contact with activities of Opus Dei, members of Opus Dei for some time, they've attended different things, they are growing in the understanding of the spirit of Opus Dei and then at a certain moment they feel God is calling them to this way of life, and I've often said to people who are wondering, should I be in Opus Dei or not? Am I being called to this or not? That when the time comes you'll know it, clear as a bell for sure, and invariably that's the case. Now everybody has his own story but it's a very clear moment when the person senses God wants me to live this way of life and to join Opus Del. And at that point they write a letter and ask to join. Once they've begun the process of joining Opus Dei there are, a number of months go by where they learn more about what Opus Dei is all about. They are given talks, a series of talks that help them to make sure they know everything about Opus Dei there is to know because they're coming into this organization. At the end of six months, and receiving all of these talks, spending more time in spiritual direction with the priests of Opus Dei, really getting to grow in their spiritual life, learning more about how to pray, they ask if they want to continue, if they really feel still that this is what God is calling them to. At that point, they become members of Opus Dei.

  어느 정도의 기간을 오프스 데이의 활동에 참가했다면 가입이 가능합니다. 그 기간 동안 여러 활동을 통해 오프스 데이의 정신을 점점 이해하고 어느 순간 하느님이 그들을 이런 길로 부르시는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데 확신이 없으니: ‘내가 오프스 데이에 가입을 해야 할까 말아야 할까?’ 또는 ‘성소가 있을까 없을까?’ 하며 묻게 되지요. 그럴 때 저는 이렇게 말해 줍니다: ‘때가 되면 명확하게 알게 될 것입니다’. 틀림없이 항상 그랬습니다.

개개인 이야기가 다르겠지만 그들은 어느 순간 오프스 데이를 통한 인생을 살라는 하느님의 부르심을 명확하게 깨닫습니다. 그 때 그들은 편지를 써서 입회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힙니다. 입회가 준비되는 몇 개월이 지나는 동안 그들은 여러 강연(talks)을 통해 본인들이 입회하고자 하는 오프스 데이에 대해 알아야 할 것을 모두 배우게 됩니다. 6개월이 지난 후 강연과 오프스 데이 신부님의 영적 지도 아래 많은 시간을 보내면서 어떻게 기도 하는 법도 배우고 신앙생활이 크게 향상되면 다시 그들에게 물어봅니다: ‘계속 입회할 의사가 있나요? 하느님의 부르심이 있는 것 같아요?’ 만약에 그들의 답이 긍정적이면 그 순간에 그들은 오프스 데이 회원이 됩니다.

Question 6 질문 6번  (3:17)

What does Opus Dei provide for its members? 오프스 데이는 회원들에게 무엇을 제공하는가?

Fr. M. Barrett:

What Opus Dei gives is the means for the person to be who the person wants to be in terms of being close to God, being integrated with faith and work and social life, and so Opus Dei provides the coaching, and it does so in a Catholic context because the doctrine that's being given, the moral teachings are all Catholic teachings. The average person doesn't really have time to pursue those things all by himself, to go off to a library and learn these things or to study them. So Opus Dei is just providing a wonderful context where they can come and receive these teachings, and it helps them then to live their lives as Catholics in the middle of the world, being very clearly Catholic and at the same time, very much a professional in whatever field that they're doing. And so Opus Dei provides it through the activities of talks, classes, retreats, workshops, all kinds of ways that members of Opus Dei are receiving the doctrine, the teachings of the church, but also learning how to pray. And the people learn how to pray, both in these kinds of talks and activities, but also one on one. The only way you learn something really is somebody has to take you by the hand and show you how to do it, and in Opus Dei we do that. We're taking people by the hand and teaching them how to pray. Mostly it's lay people with lay people. It's the lay person who is a little bit older, you might say, more experienced, big brother, big sister, taking the other person along and saying here's how you get your prayer life going. You have to spend a certain amount of time every day in mental prayer if you really want to get close to Jesus and get to know him, meditating on his life, meditating on the things he said he did. You have to also get to Mass to be able to have the Eucharist as a strengthening force in your life to be able to maintain this love of God that's then going to spread out to the love of neighbor. Somebody has to explain this to you and show you step by step that it's good to pray the rosary, to pray it every day, because to be close to Our Lady is a crucial way of being close to our Lord. Somebody has to show you to make an examination of conscience at the end of the day, to stop and spend a few minutes and think, how did my day go? Did I do what I was supposed to? Did I really pray today? What are the things I did that I regret doing that I have to ask God's pardon next time I go to the sacrament of reconciliation, which again, somebody has to help you learn how to make a good confession. How to take advantage of the sacrament of reconciliation. So these things come through the talks and the general activities but they also come through personal spiritual direction of a friend to a friend, a brother to a brother, a sister to a sister, that is complemented with the priests of Opus Dei also providing spiritual direction. In Opus Dei a member receives spiritual direction from both the lay person and the priest in his or her effort to grow in holiness, to establish a firm base of prayer life, we call it the plan of life, and the plan is the plan of prayer life, of what do we do on a daily basis, no matter what, in order to keep up our prayer life and then the rest of our life fits in around that plan of prayerfulness, of contemplation.

 오프스 데이는 하느님과 밀접한 관계를 찾는 사람들에게(사회 활동, 일과 신앙생활의 통합된 삶을 위해) 수단과 도구를 제공합니다. 오프스 데이가 지도를 한다고 생각하면 되는데 교리, 윤리 등 의 모든 공부는 가톨릭 교회의 가르침입니다. 일반 사람은 시간 여유가 없어서 독학하기가 힘들지요. 그러니 오프스 데이는 세상 속에서 가톨릭 지식을 확실이 아는 가톨릭 인으로, 직장인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도구를 제공한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구체적으로 말한다면 도구들은 교리 수업, 피정, 연수회 등으로 가톨릭 교리를 공부하게 됩니다. 그러나 이런 여러 공부는 일대일로 이루어집니다. 그 이유는 무엇이든지 깊게 배우려면 누구한테 직접 보면서 배우는 것이 효과가 높기 때문입니다. 평신도는 대체로 다른 평신도가 지도를 합니다. 공부하는 사람보다 경험과 나이가 조금 더 많은 평신도인데 형이나 언니 같이 지도를 돕는다고 할까요. 

주 예수님과 진실로 가깝게 지내고 싶다면 그분에 대해서 알아야 합니다. 알기 위해선 하루에 정해진 시간 동안 기도를 하며 예수님의 말씀하시고 이루신 것은 묵상하고 기도를 해야 하지요. 매일 미사도 가야 합니다. 성체성사를 통해 하느님과 이웃을 대한 사랑의 근원이 될 것입니다. 누군가 이런 모든 것을 하나 하나 설명을 해줘야 합니다. 매일 묵주기도를 한다던가 (성모님과 가까이 있어야 주님과 가까이 있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양심성찰 하는 것도 배우는데 일과가 끝나고 자기 전에 오늘에 대해 반성을 하는 것입니다. 오늘 어떻게 보냈는가? 최선을 다 했는가? 진심으로 기도를 했는가? 무엇을 잘못했고 그 잘못에 용서를 고해성사를 통해 하느님께 빌어야 하는가? 이런 모든 것들을 누구에게 배워야 합니다. 이 모든 것은 일대일로 받는 평신도에게 받는 지도와 오프스 데이 사제에게 받는 영적 지도 안에서 친구처럼, 형과 남동생, 언니와 여동생처럼 배우게 되는 것입니다.

오프스 데이에서는 지도를 평신도와 신부님에게 받는데 이유는 성화의 강화와 기도생활의 기반을 더욱 탄탄하게 하려는 노력 때문입니다. 이것을 “생활 규칙” 라고 하는데 매일, 빠짐없이, 하려고 노력하는 것은 우리가 하는 모든 일이 기도 속에서 이루어지고  심사 숙고하게 이루어져야 한다는 확신 때문입니다.

Question 7  질문 7 번 (1:35)

What are the "norms" that Opus Dei members try to live?오프스 데이 회원들이 지키려고 하는 ‘규칙(norms)’은 무엇인가?

Fr. M. Barrett:

Specifically what we mean by the norms are a member of Opus Dei does a half hour of mental prayer in the morning, a half hour of mental prayer in the evening. A member goes to Mass every day, prays the rosary every day, every day finds time to do about fifteen minutes of spiritual reading, which includes a few minutes of reading scripture, as well as some spiritual book, every day making an examination of conscience at the end of the day for two or three minutes, every day trying to make a visit to the Blessed Sacrament. Apart from going to Mass, members of Opus Dei will try to stop by a church on their way to work or on their way home, somewhere along the line and pray for a few minutes in front of the Blessed Sacrament. Once a week the person tries to get to the sacrament of reconciliation. Every month the person in Opus Dei will make an evening of recollection which is a mini‑retreat that lasts about two hours, it's just a time to be quiet and pray and get to confession and think about things, and then once a year to make a retreat, as well as once a year to make a workshop that last several days, which is a kind of an opportunity for the members of Opus Dei to come together, live fraternity, pray together and renew their knowledge of the teachings of the church in a formal way through classes that are structured very much like a university or a college. And so those are the norms, that's the plan of life. That's sort of the backbone upon which then, the rest of the person's life, rests and is built...

오프스 데이 회원들이 하는 생활규칙은, 오전과 오후의 30분식 하는 기도를 말합니다. 회원은 매일 미사를 가며, 묵주기도도 매일 합니다. 영적 독서도 매일 15분하는데, 여기에는 종교서적 이외에 성경을 읽는 몇 분도 포함 되어있습니다. 매일 잠들기 전에, 2~3분 동안 양심성찰합니다. 성체조배도  매일 드리는데, 이것은 미사를 참석하는 것 이외에, 출근하면서나 퇴근하면서, 잠시하는 것 입니다. 일주일에 한 번 고해성사도 보려고 노력합니다. 오프스 데이 회원은 한 달에 2시간 정도 진행 되는 짧은 피정을 갖습니다. 침묵 속에 기도도 하고 고해성사도 보는 기회가 됩니다. 오프스 데이 회원은 매년 며칠 동안 피정도 가고, 며칠 동안 연수회에도 참석합니다. 대학교에서 수업을 듣듯이, 구체적으로 교회 가르침을 공부하면서 다른 회원들과 친교도 나눌 수 있고 같이 기도할 수 있는 아주 좋은 기회입니다. 바로 이 것이 오프스 데이 회원들의 생활규칙입니다.

Question 8  질문 8 번(3:24)

Why does Opus Dei stress personal prayer? 왜 오프스 데이는 개인 기도를 열심히 권하는가?

Fr. M. Barrett:

Prayer is conversation with God about the things that are important to us because God is our father. So whatever is going on in our lives is of interest to him. We may think that a lot of the things fall outside of God's interest because they have to do with work or chores or tasks that we're undertaking, or contradictions that have nothing to do with the spiritual life, God is interested in everything. He wants to hear about everything in our lives. And so prayer is conversation with him about what we're wrestling with, what we're dealing with. We try and put it in the context of understanding God's position, trying to see the things through the eyes of God, how do we do that? By getting to know God better. By getting to know the Father, the Son and the Holy Spirit in our prayer, principally through the Son. When we know Jesus, and we can know him because we can read his life, we can meditate on the scriptures, we can see what he did, what he said, what he spoke about, and we can try and get into his heart and understand who he is because that reveals to us who we are. And then when we know Jesus he brings us to the Father, he brings us to the Holy Spirit, and of course, even the Holy Spirit is there helping us to know Jesus, prompting our hearts to want to know God better. So prayer is that conversation about almost anything you can think of. It doesn't have to be formal and throughout the day there can be countless little prayers where we turn to God, we ask for his help, we ask for his guidance, we just share with him our feelings in that particular moment, whether they're exhilaration, feelings of exhilaration or feelings of discouragement because of what we're going through, but God is our Father, God is our friend, he's there all the time, we want to deal with him all the time as we would any good friend who's in our life, we keep in touch. There's formal prayer and that's why things like the rosary or even attending Mass are more formal because they follow a form, they follow a pattern that's set and established, vocal prayers that we learn when we were children that we repeat, the Hail Mary, the Our Father, the Glory Be to the Father, but that's one part of prayer, and the other part is this, this more intimate, personal kind of dialogue with our Lord and it's not something that's magical, it's not something that's spectacular, but it's clear that God, at times, when we give him the chance to speak to us, does speak to us. If we can be quiet, if we can go into a place where we can be alone with our Lord, and give him a chance to talk to us, he will. Sometimes we may think that those inspirations are just our own ruminations, that we come up with some pretty good ideas because we took the time to sit and think. But I think honestly we often recognize that was something beyond what I could have just dreamed up myself. It's our Lord gently guiding me in a direction of how to conduct my affairs in this matter, how to handle this decision that I have to make, what to do in my professional career, what to do in my family life, the circumstances that I'm facing, God speaks to us through prayer to help us to make very good decisions but not to make them all alone, to make them with him in our lives helping us, coaching us in a sense.

기도라는 것은 우리의 아버지이신 하느님과 나누는 대화를 말합니다. 우리의 생활과 하느님의 관심사를 이야기하는 것이지요. 허드렛일, 어려운 과제, 일들은 하느님 관심사 밖이고 영적 생활과 아무 관계가 없다고 생각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하느님은 모든 것에 관심이 있으십니다. 우리 인생에 일어나는 모든 것을 듣고 싶고 하십니다. 그러니, 기도라는 것은 우리가 부딪치는 일들과 해결해야 되는 일에 대해서 마음에 담고 있는 것을 나누는 대화입니다. 우리는 하느님의 입장에서 모든 것을 이해하려고 노력해야 합니다. 어떻게 가능하냐고요? 바로 하느님을 더욱 알려고 하면서입니다. 성부와 성자와 성령을 우리 기도에서 더욱 알려고 한다면(특히, 성자를 통한다면) 말입니다. 우리가 예수님을 안다고 말할 수 있는 것은 성경을 통해서 예수님의 인생과 말씀을 읽으면서 그의 마음과 가까워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을 알게 되면 우리를 아버지와 성령께 인도하십니다. 성령은 우리 안에서 예수님을 알 수 있게 항상 돕고 있습니다. 따라서 기도는 우리가 생각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말합니다. 정해진 기도는 안이지만, 일상 속에서 기쁨과 슬픔을 느낄 때, 도움을 청할 때 짧은 기도를 하면서 하느님께 다가가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하느님은 우리 아버지이시고, 우리 친구이시며, 우리는 항상 하느님을 찾아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묵주기도나, 미사에 가는 것, 어린이들이 하는 기도처럼 주님의 기도, 성모송, 영광송을 하는 것은 정해진 기도를 하는 것입니다. 시간 정해진 기도문은 우리가 하는 기도의 일부분이며, 다른 모든것도 우리가 개인적으로 하는 하느님과의 대화입니다. 이 개인적인 대화는 거창하거나 신비스러움은 없더라도 필요하다면 주님은 우리에게 말씀하실 것입니다. 기도 속에서 얻은 영감을 우리 상상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잘 생각해보면 우리가 상상할 수 있는 이상의 좋은 생각들을 하게 되지요. 바로 주님이 우리를 부드럽게 인도하시는 것입니다. 기도를 통해, 혼자 결정하지 않고, 하느님은 우리가 좋은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지도 하시고 말씀을 하십니다.

Question 9 질문 9번  (2:28)

What is Opus Dei's apostolic mission? 오프스 데이의 사도직 사명은 무엇인가?

Fr. M. Barrett:

St. Josemaria liked to point out that our Lord told the Apostles, after he rose from the dead in the upper room, as the Father has sent me, so I also send you. And so Jesus sent the Apostles forth into the world to bring the good news, to bring the message that God has come among us, that he died and redeemed us, and that he's risen from the dead. And the most conceptual notion, that is apostolate, is that we have to be Apostles, we have to follow in the footsteps of the twelve, and go out into the world and spread the good news. We do it in the things that we're going to be doing anyway as people in the middle of the society in which we find ourselves. That apostolate may take on a more corporate nature because, again, people come together and collaborate in different activities that are of an apostolic nature, but it's still fundamentally a thing of one person reaching the heart of another person and telling him, this is what I've discovered about God, about Jesus, and this is what I want to share with you because it's a great thing and I want you to know about it. Take it or leave it, but I want you to know about it, and that the apostolate is really personal, it's on the level of individuals with individuals, that's the heart of it. And then from there it grows into all kinds of other activities that these people then decide that are appropriate to help spread the word even more and to get things out into a wider part of society.

예수님께서 사도들을 파견하시며 하신 말씀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신 것처럼 나도 너희를 보낸다” 라는 구절을 성 호세마리아는 좋아했습니다. 예수님은 사도들을 세상에 파견하시어 복음, 즉 하느님께서 우리와 함께 계시다 돌아가셔서 우리를 구원해주신 후 죽은 이들 가운데서 다시 부활하셨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라고 사명을 주셨습니다. 이 사명의 요점은 우리도 12명의 사도들의 뜻을 이어받아 세계 각지에 복음을 전달해야만 한다는 것입니다. 사회 안에 사는 사람으로서의 사도직이란 많은 사람들이 여러 활동에 참여하기 때문에, 대규모로 이루어진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결론적으로 보면 한 사람이 다른 한 사람에 다가가 마음을 열고 “나는 하느님과 예수님을 이렇게 발견했다. 그래서 나는 그대와 이 사실을 나누고 싶고 그대도 하느님을 더 알았으면 한다. 선택권은 그대에게 있다” 라는 식으로의 개인적 사도직이 있기에 가능한 것 입니다. 일대일로 이루어지는 사도직이라고 할까요? 그 친구가 긍정적인 답을 한다면, 그 때부터 여러 활동에 참여하고, 그 사람도 사도직을 통해 사회 안에 다른 이들에게도 복음을 전할 것입니다.

Fr. M. Barrett:

Opus Dei is apostolic because St. Josemaria would point out that if your interior life is strong, it's going to overflow into the life around you, that our apostolate is the overflow of our interior life. And it's a crucial part of being who we are. If a person is in love but doesn't want to share that with anybody, you'd wonder how much in love the person really is. And in Opus Dei it's the same thing. If we say I'm really excited about the message that God has revealed to me in my prayer life and in my vocation, but I don't feel like I want to share with anybody else, you'd have to question whether, oh, well, maybe the message isn't really that strong after all in your heart. So apostolate is crucial to the way a person lives his life in Opus Dei, that he necessarily has to reach out to the people around himself or herself because of this overflow of the interior life

오프스 데이는 ‘사도직적’ 입니다. 성 호세마리아가 말했듯이, 내적 생활이 강하다면, 외적으로 본인의 삶이 흘러넘칠 것입니다. 사도직이란 내적 생활에서 나오는 힘이다. 우리가 누군가를 말하는 아주 중요한 부분입니다. 만약에 누가 사랑을 하지만, 그 사랑을 혼자만 간직하려고 한다면 우리는 그 사랑이 그렇게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할 수 있지요. 오프스 데이에서도 같습니다. 기도에서 접한 하느님의 복음과 성소가 매우 감사하지만, 그 누구와도 나누고 싶지 않다면, 복음이 본인 마음에 그렇게 강하게 남지 않았다는 뜻이 되겠지요. 따라서 오프스 데이 회원들의 내적 생활을 반향하는 사도직은 오프스 데이 정신의 결정적인 요소입니다. 

Question 10  질문 10번  (3:10)

What are some of the key works of Opus Dei? 오프스 데이의 중요한 일은 무엇인가?

Fr. M Barrett:

People come to Opus Dei, and like everybody else they have ideals, they have ideas, they have things they want to do to help the world be better. When Opus Dei comes into their life it뭩 a big part of strengthening them in those ideals and even being more committed. And so, really, the works of Opus Dei are individual people coming together, some of whom are members of Opus Dei, with their friends, their colleagues, recognizing that there뭩 a need in society for a university, a hospital, a clinic, a school, some social program for inner city kids, whatever the case may be, and they get together and they say, let뭩 do it. And they do it whit this added dimension of, to give Glory to God, not just to do a good thing, but in a way to give praise to God through doing this.

오프스 데이에 오는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과 똑같이, 세상을 더욱 좋은 곳으로 만들고 싶은 생각과 꿈이 있습니다. 따라서 오프스 데이에서 회원들과 회원이 아닌 친구, 동료들이 모여 사회에 필요한 대학교, 병원, 학교, 빈민가에서 사회 봉사 등 설립을 구상하고 실행합니다. 단순하게 좋은 업적을 남기려고 하는 뜻이 아니라 이런 일들을 통해 하느님께 찬미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Fr. M Barrett:

The works that Opus Dei are involved with, members of Opus Dei are involved with are all over the world and there are universities in a dozen countries where the members of Opus Dei have founded those universities and are the force behind making them succeed, sometimes in very poor countries where this is the only opportunity people will get a university education. Members of Opus Dei have started hospital and clinics in different parts of South America, Central America, Europe, and some of those clinics give the best medical care in that place and with very limited means at times. Some members of Opus Dei have gone into fostering programs to teach rural people how to do better farming, how to raise cattle in a better way, especially in Latin America and some of the rural countries where farming is still a very important part of the social life and the economic life of the people?br />

오프스 데이 회원들이 참여하고 있는 활동들은 세계적인데 그 중에 여러 대학교가 있습니다. 가난한 나라에서 우리 대학이 유일한 대학교육 진학이 가능한 곳으로 만들었습니다. 또한 회원들은 남미, 중미에서 병원도 설립하여 봉사 하거나 농업학교를 세워 더욱 효율적 농업을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Fr. M Barrett:

In the United States there are schools that have been founded and are organized and run by members of Opus Dei, along with other people. In Washington D.C. there뭩 a school called the Heights for boys, a school for girls called Oakcrest. In Chicago there뭩 a school called Northridge for boys, and Willows, another school for girls. Chicago also has a wonderful activity which is a program that is supplementary to the school뭩 activity, that the children attend schools and then come to Midtown or to Metro to learn more about reading and math skills, to be able to enter into high school and beyond, enter into college and beyond.

  미국, 워싱턴에는 오프스 데이 회원들과 다른 사람들이 모여 학교를 설립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남학생 학교는 Heights와 여학생들의 학교는 Oakcrest 입니다.

시카고에는 Northridge(남학생) 와 Willows(여학생) 학교가 있습니다. 학교공부 이외에 Midtown이나 Metro 센터에 가서 보충수업도(수학, 국어) 받을 수 있습니다. 

Fr. M Barrett:

In New York City we have activities for children in the Bronx, Crotona, a program for boys and Rosedale, a program for girls, and again, it뭩 a program that supplements what they뭨e learning in their own schools but coming after school to be tutored by people who are volunteers, many of whom are not members of Opus Dei, but are young professionals who want to lend a hand and teach these children what they need to know so that they will finish high school and hopefully finish college and be able to go onto a productive life.

뉴욕, 브롱스에는 어린이들을 위한 Crotona(남학생) 과 Rosendale(여학생) 센터가 있는데 이곳도 학교에서 받는 교육 이외에 여러 과목 보충수업을 받아 보다 좋은 대학이나 고등학교에 진학해 더욱 생산적인 삶을 살아 갈수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 

Each of these works operates independently as its own organization with its own board. It's usually a 501(c)(3) and it has, it's set up as a charitable organization, not‑for‑profit. So each activity raises the funds it needs in order to conduct the activities it's trying to carry out.

이런 센터는 개별적으로 운영이 되며 NGO 기구로서 각자 기금을 마련해 관리를 합니다

Question 11 질문 11번 (:54)

Opus Dei financially supported? 오프스 데이는 경제적인 지원을 어떻게 받는가?

Fr. M. Barrett:

The money that supports Opus Dei comes from the members of Opus Dei who make contributions and they do so with great generosity, but at the same it's supported by other people, as the cooperators of Opus Dei who agree to pray and support financially the activities of the organization, and people of good will who just see what Opus Dei is doing and they make contributions to help Opus Dei conduct its affairs.  오프스 데이를 지원하는 자금은 오프스 데이 회원들의 후한 기부금입니다. 동시에 협력자들이나 다른 사람들이 기도와 물질적인 약속을 한 바 호의적으로 오프스 데이가 이끄는 활동들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Fr. M. Barrett:

... Opus Dei, St. Josemaria used to say, is poor and always will be poor because we're always reaching beyond our means in order to be able to do more for more people. So however much money we have, and right now it's not really a great deal of money, we have more needs than we can meet in order to do the good that we're trying to do. So, in a sense Opus Dei is always on a tight budget, we're always poor, trying to do more with less.

성 호세마리아는 오프스 데이는 경제적인 힘 이상으로 사람들을 위해 활동을 이끌기 때문에 가난하고 항상 가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금도 자금이 많지 않습니다만 많더라도 좋은 일을 하기 위해선 부족한 예산입니다. 다시 말하지만 작은 예산으로 많은 일을 이끌어야 하는 오프스 데이의 예산은 항상 핍박합니다. 

Question 12  질문 12번 (2:15) How is penance and mortification practiced in Opus Dei? 데이는 고행성사(속죄)와 고행을 어떻게 실행되는가?

Fr. M. Barrett:

Part of prayer life is that we pray not only our heart and our minds but we also pray with our bodies. We pray as persons, body and soul, so that mortification becomes a very important part of the prayer life of anybody who is striving for holiness. In the history of the church, the saints have always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penance, sacrifice, self‑denial, mortification in order to grow closer to God. St 3osemaria, following on the footsteps of all those great saints and that spirituality, indicated that penance and mortification were crucial to our being able to grow closer to God.

기도생활이란 마음과 정신으로만 하는 것이 아니라 몸으로도 합니다. 사람인 우리가 몸과 마음으로 기도하는 것은 신성을 찾는 누구에게도 매우 중요한 부분입니다. 교회 역사의 모든 성인들은 하느님께 가까이 가려면, 속죄, 희생, 자제, 고행의 중요성을 강조해왔습니다. 성 호세마리아도 마찬가지로 교회의 대 성인들을 따라 속죄와 고행은 하느님께 다가가기 위해 필수적인 것 이라고 했습니다.

Fr. M. Barrett:

The forms or mortification that are most common are doing your work well, finishing things on time, being punctual to start things on time, putting up with contradictions of everyday life with a cheerful attitude. If the car breaks down, you don't feel well, it's raining out, it's cold, you just take those things and be cheerful and joyful about them. Those are the ordinary mortifications. Smiling when you don't feel like it because you're dealing with a person who annoys you. These are things that St. Josemaria said make the heart of our life of penance.

고행으로 가장 일반적인 것 들은 일을 열심히 하거나, 정확한 시간에 무엇을 시작하고 마치는 것, 일과에서 생기는 어려움을 즐거운 마음으로 극복하는 것 입니다. 예를 들어 차가 고장 나고, 몸이 안 좋거나, 춥고 비가 오거나 개인적으로 싫어하는 사람에게 미소를 짓는 것 등 모든 것을 즐거운 마음으로 받아들이는 것입니다. 이런 것들은 일반적인 고행이고 우리 고행생활의 중심이라고 성 호세마리아는 말했습니다.

What are the corporal mortifications practiced by some celibate members? 오프스 데이 독신 회원들이 하는 육체적 고행은 무엇인가?

Fr. M. Barrett:

... in order to grow even closer for those people who are trying to go deeper in their spiritual understanding of the redemptive sufferings and to really grow in spirituality, he recommended traditional practices of corporal mortification that had been in the church for centuries, such as using a cilice...

These are corporal mortifications that were practiced throughout the centuries of the church. Mother Theresa used these things. Padre Piel, the, the earlier saints, St. Francis, St. Dominic, all used these kinds of practices of corporal mortification along with fasting, abstaining from meat, things that are probably more understood in the universal church as ways that ‑‑ and even beyond the church as ways that we grow in spirituality that we have to deny ourselves some of the comforts of this life in order to be open to the spiritual.

영적 생활의 향상과 (예수님의) 속죄와 고행을 더욱 이해하려는 사람들로서 성 호세마리아는 수 백 년간 교회에서 사용해왔듯이 독신 회원들에게 cilice같은 고행도구 사용을 권하였습니다. 

수 백 년 동안 교회 안에서 사용돼 왔고  테레사 수녀, 피오 신부, 성 프란시스, 성 도미닉 등 단식과 육류 금식만 아니라 이런 식의 고행으로 생활의 안락을 부정하고 영적 생활의 향상을 찾았다고 볼 수 있습니다.